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 팡파르!

‘거창한 연극세상, 별이 부르는 유혹, 아름다운 선물’ 백승안 기자l승인2017.07.29l수정2017.07.29 0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재)거창군문화재단(이사장 양동인 거창군수)에서는 지난 28일 위천 수승대 야외극장에서 내외귀빈 및 거창군민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 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막행사는 거창군청에서 쏘아올린 출발 이벤트 축하쇼를 시작으로 수승대 축제극장에서의 개막식까지 이원화하여 진행되었다.

거창악우회의 힘찬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포문을 연 출발이벤트는 축하쇼는 배우 노현희의 진행으로 창작중심 단디에서 ‘꽃과 여인’이라는 주제로 거창군청 유리벽에서 공중 버티컬 퍼포먼스를 선보였으며, 예술불꽃화랑에서 ‘Fireworks-길’ 퍼포먼스를 펼치는 등 이색적이고 다양한 공연을 선보여 군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출발이벤트 후에는 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의 메인장소인 위천 수승대 관광지로 자리를 옮겨 야외극장인 축제극장에서 개막식을 이어 나갔다. 식전행사로 우리나라 최고의 마임이스트인 고재경의 마임 퍼포먼스로 무더위로 지친 관객들의 심신을 시원하게 식혀주었다.

개막식은 거창문화재단 양동인 이사장은 거창韓 여름연극제의 홍보대사로 위촉된 인기배우 이일화. 양미경, 노현희에게 홍보대사 위촉장을 수여를 시작으로 17일간의 대장정의 문을 열고 배우 양미경의 사회로 시작됐다.

이날 개막식에서 (재)거창문화재단 이사장인 양동인 거창군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최선을 다해 준비한 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인 만큼 군민들과 연극을 사랑하시는 국민 모두의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며 “자연이 수려하고 다양한 친환경 농특산물의 고장인 거창에서 개최되는 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를 통해 밤에는 수준 높은 연극을 관람하고 낮에는 명승 수승대를 중심으로 금원산과 가조온천, 북상계곡 등을 둘러보며 힐링한 후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가시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강석진 국회의원은 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 개막을 축하하면서 “30년 가까이 거창의 유명브랜드로 국내 연극계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는 거창국제연극제가 거창의 자랑스러운 자산으로 자리매김해서 거창군민들의 자부심으로 정착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개막식 후에는 미국 퍼포먼스 배우 그레고의 ‘인형음악대 공연’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 낸 후 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의 개막공연인 뮤지컬 ‘미션’이 무대에 올랐다. 뮤지컬 ‘미션’은 2017년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에서 극찬을 받은 작품으로 이날 개막식의 품격을 한층 높여 주었다.

‘거창한 연극세상, 별이 부르는 유혹, 아름다운 선물!’이라는 슬로건으로 (재)거창문화재단의 주최․주관으로 개최되는 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는 7월 28일부터 8월 13일까지 수승대 관광지 및 거창읍 일원에서 개최되며 40여개의 우수한 국내․외 공식 초청작 및 경연 참가작 공연, 10여개의 대학연극제 참가작 공연, 거창한 프린지 공연, 체험 부대행사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또한 국외 초청작으로 미국, 일본, 러시아 등 7개국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10개 단체가 참가하여 수준 높은 연극을 선보여 이번 2017 거창韓 여름연극제의 위상을 더욱 높여 줄 것이라 기대된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17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