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일본뇌염매개모기 서식지 방역 총력!

대구시 거주 환자,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로 확진 이명선 기자l승인2017.09.19l수정2017.09.19 13: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일경남뉴스 이명선 기자] 거창군(군수 양동인)은 대구시에서 올해 첫 일본뇌염환자(여성, ‘42년생)가 확진됨에 따라 각별한 주의와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도 있다. 특히 최근 5년간 일본뇌염 감시결과, 일본뇌염 환자의 90%이상이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이 연령층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건소관계자는 일본뇌염 환자가 최초 발생함에 따라 하절기 방역소독에 총력을 기울이고, 동물축사 및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하고 있다.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가 대량 발생하는 8월 이후 9월부터 11월에 전체 환자의 90%이상이 발생한다.

모기에 주의하기 위해 야외활동과 가정에서는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한다.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상단,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한다.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캠핑 등으로 야외 취침 시 텐트 안에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한다. ▲매개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주변의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하는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타 문의사항은 거창군보건소 감염병관리담당(940-8337)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명선 기자  lee1336@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17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