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하여 가장 필요한 것은?

이명선 기자l승인2018.04.08l수정2018.04.08 15: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거창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문경호

[매일경남뉴스 이명선 기자] 7살 된 아들이 있다. 아들에게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게 뭐지?”라고 물으면 아들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차”라고 이야기를 한다. 교육상 아들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지만 아들의 교통안전이 걱정이 되는 나로서는 아들이 내 말을 알아들을 때부터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것은 차”라고 이야기를 해 준 탓에 아들은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것은 “차”라고 알고 있다.

나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모든 부모님들은 아이들의 교통안전에 대해서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때 “차 조심해라”라는 말은 입에 달고 사는 것이 대한민국 부모님들의 현실이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아이들을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차’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 가장 먼저 부모님들이 해야 될 일이 뭘까 고민을 해보았다.

안전벨트를 착용, 카시트 설치, 어린이통학버스 안전운전 등 여러 가지 주의해야 될 점들이 있겠지만 교통 경찰관인 나에게 아이들을 ‘차’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 부모님들이 제일 먼저 해야 될 일을 선택하라고 한다면 ‘부모님들의 보행 교육’을 가장 우선에 두고 싶다.

도로교통공단의 통계를 살펴보면 2016년 한 해 동안 대한민국에서 1만1,264건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해 71명의 어린이가 사망하였는데 그 중 보행 중에 교통사고로 사망한 어린이가 36명으로 전체 어린이 사망자 중 50.7%(36명)를 차지하였다.

이렇듯 어린이 교통사고는 ‘차대차’의 관계에서 일어나기 보다는 ‘차대사람’의 관계에서 일어나는 비중이 높은 만큼 아이들과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부모님들이 아이들에게 안전하게 보행하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면 보행 중 일어나는 어린이 교통사고가 크게 감소할 것이다.

그럼 부모님들은 아이들에게 보행교육을 어떻게 하면 될까? 보행 교육은 결코 어렵지 않고 “서다” “보다” “걷다” 3가지 원칙만 기억을 하면 된다. 첫 번째 “서다”는 횡단보도를 건널 때는 일단 멈춰 서야 함을 뜻한다. 설사 횡단보도의 신호등이 녹색불이라도 일단 멈춰 서야 한다. 두 번째 “보다”는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 좌우를 살펴보고 자동차가 오는 방향을 보면서 건너야 함을 뜻한다. 세 번째 “걷다”는 횡단보도를 건널 때는 절대 뛰어서는 안 되고 여유를 가지고 걸어야 함을 뜻한다.

그리고 위 3가지 원칙을 교육하기 전에 아이들에게 “절대로 무단횡단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알려 주어야 한다. 위 3가지 원칙도 결국 횡단보도 상에서만 적용될 수 있는 것이고 도로 위에서는 횡단보도가 아니면 아이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곳은 없다.

아들을 사랑하는 아버지이자 어린이 교통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경찰관으로서 대한민국의 모든 부모님들에게 위 ‘서다-보다-걷다’ 보행 교육을 아이들에게 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

거창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문경호


이명선 기자  lee1336@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18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