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의원, 국회의원 부인 의전 문제로 주먹다짐

군 행사에서 소개하는 것 부적절‘국회의원부인 의전대상 아니다’ 백승안 기자l승인2019.04.03l수정2019.04.03 14: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합천군의회(의장 석만진) 정당을 달리하는 의원들 간에 지역 행사에서 국회의원 부인의 의전 문제를 두고 욕설을 섞은 심한 말다툼을 벌이다 주먹다짐을 하면서 기물을 파손하는 등 추태를 부려 지탄 받고 있다.

합천군의회 군의원들이 지난 4월 2일 오전 군의회에서 정례간담회를 갖고 용주면 소재 합천영상테마파크 모 식당에서 점심을 먹던 중 더불어민주당 A 의원과 자유한국당 B 의원이 심한 말다툼을 벌였다.

합천군에서 군 사업 방향 등을 의회에 설명하기 위해 합천군공무원과 군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합천지역 행사 때마다 지역구 국회의원 부인을 내빈으로 소개하는 문제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A 의원과 자유한국당 B 의원이 논쟁을 벌이며 인격모독성 발언과 함께 기물을 파손하는 사태로 번졌다.

이 자리에 함께 했던 참석자의 증언에 따르면, A 의원은 의전대상이 아닌 일반 개인 신분의 국회의원 부인을 지역 행사에서 내빈으로 소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특히 합천군에서 군의회에 군 사업 방향 등을 설명하는 자리에 참석해서 내빈 대접을 받는 것은 더욱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B 의원은 국회의원이 행사에 불참하면 부인을 소개하고 군민들에게 인사를 대신할 수 있다. 그것이 일반적인 예의다. 소속 정당을 떠나서 행사 때 소개하는 것은 어디서나 하는 일반적인 의전인데 A 의원이 괜한 트집을 잡고 있다고 반박하고 ‘무식하다’는 막말을 내뱉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A, B 의원은 지역 행사 때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의 부인을 소개하는 문제를 놓고 언쟁을 벌이는 두 의원을 공무원과 동료의원들이 말렸지만, B 의원으로부터 인격 모독성 발언을 들은 A 의원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식당 기물을 파손하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전해져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역의 한 주민은 “세상은 많이 변했는데 행사진행(내빈소개 등)에 대한 폐습은 변하지 않고 있다”며 “군수, 군의원들이 자신들의 공천권을 가진 국회의원에게 줄서기에만 급급하고 민심을 외면하는 행동을 지금도 계속하고 있는 것이 문제이고, 또 국회의원 부인까지 군민들 앞에 나타나서 대접 받고자 하는 것은 볼썽사나운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초의회 의원들이 외유성 해외연수, 폭행사건, 공직선거법 위반, 지나친 선심성 민원해결 등 논란으로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발생한 이번 사태를 두고 지방의회 무용론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생활민생밀착형 지방정치에 전념해야 할 지방의원들이 정당에 소속되어 있어 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기초자치단체장과 기초의회 의원들의 정당공천제를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가시화되고 있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19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