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성찰 없는 ‘내로남불’비난 멈춰야

백승안 기자l승인2019.04.11l수정2019.04.11 16: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거창경찰서 수사과 수사지원팀장 경위 문남용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비판’과 ‘비난’은 다르다. 비판은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것이고 비난은 ‘남의 허물을 드러내거나 꼬집어 나쁘게 말함’이다.

‘비난받지 않으려거든 남을 함부로 비난하지 말라’고 했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 이하면 불륜’이라는 ‘내로남불’이 유행어가 됐다.

유명 인사에서부터 우리 생활 주변에도 이런 사람들이 있다. 본인의 부적절한 행동은 뒤에 숨긴 채 남의 나쁜 면만을 싸잡아 공격한다.

말과 글에 독을 발라 창으로 찌르듯이 ‘카더라’ 수법을 동원해 작심 비난하거나 뒤에서 험담한다. 그 반대가 되면 실수나 남 탓이라는 핑계의 방패 뒤에 숨거나 역공을 펼치려 든다.

현명한 사람들은 위선과 이중인격에 봄날 꽃잎이 떨어지듯 하나 둘 돌아선다. 한 번 무너진 신뢰는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기 때문에 회복하기 힘들다. 가장 큰 재산인 사람을 잃는 것이다.

경쟁이나 질투의 대상이 선의의 방법으로는 이길 수 없을 때 그 사람의 흠을 크게 비난함으로써 자기 이익이나 만족감을 얻으려는 심리가 있다. 잘못을 감추기 위해 선수를 치거나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악성 댓글을 달기도 한다.

막스 베버는 상대방을 부도덕하게 몰아 이득을 취하려는 정치를 하수 중의 하수라고 했다. 자신의 도덕성에 흠이 드러날 경우 치명상을 입기 때문이다. 우리는 새옹지마(塞翁之馬)처럼 한치 앞도 가늠 할 수 없는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고 있다.

필자는 어제의 아군이 오늘의 적이 되어 치부를 신고해 오는 경우를 봤다. 평생을 약속한 부부, 직장 동료, 동업자, 친구 등 다양하다. 사소한 감정이 만든 소송이 반전을 거듭하며 이어지는 분노의 혈투는 막장 드라마를 방불케 한다.

승자도 패자도 없는 상처투성이 후회로 막을 내리기 십상이다. 상점에 양 머리를 걸어놓고 개고기를 판다는 뜻의 ‘양두구육(羊頭狗肉)’ 고사성어가 있다. 겉으로는 훌륭한 한 척 내세우지만 속으로는 보잘 것 없음을 풍자한 말이다.

남을 평가하기 전에 먼저 뒷모습을 돌아보는 자기 성찰이 필요하다. 사실 관계 확인과 당시 상황을 충분히 고려한 후에 비판해도 늦지 않다. 타인을 존중하고 자기를 낮추는 ‘겸손’은 비난으로부터 나를 지키는 보호막이다.

사람은 언제 어디서 어떤 모습으로 다시 만날지 모른다. 남의 잘못을 가리키는 손가락질을 보면 손가락 셋은 자신을 가리키고 있다.

거창경찰서 수사과 수사지원팀장 경위 문남용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19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