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범, 낙천 인사“고맙습니다.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백승안 기자l승인2020.03.18l수정2020.03.18 21: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신성범 전 국회의원은 미래통합당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 제21대 총선 후보 경선결과 발표 다음날인 3월 18일 아침 거창군청 앞 로터리에서 부인과 함께 “그동안 도와주신 군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낙천인사를 했다.

신 전 의원은 4·15총선 출마를 위해 미래통합당 후보 공천 경선에 참여해 강석진 현 국회의원과 4년 전 리턴매치를 펼친 결과 43.4%를 득표해 56.6%를 득표한 강석진 의원에게 패해 3선 도전에 실패했다.

이날 신 전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경선 패배를 인정하고 군민들에게 감사한 마음과 죄송함을 전했다.

신 전 의원은 “오늘 아침 거창군청 앞 로터리에서 집사람과 나란히 서서 군민들께 고개 숙였습니다”며 “고개 숙인 채 마음속으로 ‘고맙습니다’, ‘그동안 도와주셔서 고맙습니다’, ‘또 떨어졌습니다. 죄송합니다’를 되뇌고 되뇌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여보, 인사라도 합시다’ 밤새 돌아누운 채 소리 없이 흐느끼던 집사람이 새벽에 제 정신을 깨웠습니다. 그래서 아침에 나간 감사인사입니다.”며 “이제는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아니라 자연인 신성범 이기에 선거용 잠바를 벗고 양복으로 갈아입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밤새 뒤척이는 동안 수많은 생각이 지나가고 또 쌓였다가 흩어졌습니다. 2월12일 예비후보 등록, 2월 17일 미래통합당 출범, 3월11일 여론조사 경선 결정, 정식 선거운동 한 달에 5일 간의 경선운동, 그리고 코로나 사태 등 돌아보면 분명 아쉬움은 있지만 회한은 없습니다.”라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이번만큼은 꼭 당의 추천을 받겠다고 다짐하고 최선을 다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힘에 부쳤습니다. 저의 능력이 부족했습니다. 저의 정치적 운이 여기까지인 모양입니다.”며 “최선을 다해 도와주신 분들께 거듭 감사 인사드립니다. 여러분 덕분에 여기까지 왔는데 제 능력 부족으로 마지막 고개 하나를 넘지 못하고 주저앉고 말았습니다.”라면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신 전 의원은 “당당한 정치, 시원한 정치, '영남권 3선'의 타성과 안일함 극복, 그리고 무엇보다 3선의원의 영향력으로 지역에 큰 변화를 가져오고자 했던 제 꿈은 사라졌습니다. 이게 가장 아쉬운 대목입니다.”며 “저는 며칠 내 감사인사를 마치고 캠프를 정리한 후 지역을 떠날 예정입니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 지 고민하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시고 도와주셨던 모든 분들께 또 실망을 드린 것 거듭 사죄드립니다.”고 고개 숙였다.

한편 신 전 의원은 SNS 글을 맺는 마지막까지도 ‘입이 열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로 마무리를 해 진한 여운을 남겼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20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