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차떼기 정당의 대표를 뇌물 경력자로 채운다고?"

백승안 기자l승인2020.04.25l수정2020.04.25 18: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는 25일 "차떼기 정당 경력을 가진 우리 당의 대표를 뇌물 경력이 있는 사람으로 채운다?"며 "그게 이치에 맞는 일이라고 보는가"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993년 동화은행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것을 들어 김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직을 맡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지도부가 총사퇴를 하고 당선자 대회에서 당내 고문들을 중심으로 비대위를 짜는 것이 좋겠다"며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특히 '김종인 비대위'에 대해 "대안이 없다는 생각으로 일시 착각을 일으키곤 했지만, 최근 노욕에 찬 발언을 보니 당을 수렁으로 몰고 가는 것 같아 그 사람은 절대 용인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썼다.

홍 전 대표는 앞서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김 전 위원장의 뇌물 수수 사건을 언급하고 "이제 그만 공적 생활을 정리하시고 정계에 기웃거리지 말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세월이 지났지만 나는 이것을 묻어 두고 싶었는데 최근 그분의 잇따른 노욕에 찬 발언을 보면서 당이 이러다가 풍비박산 날 수도 있다는 위기감에 부득이하게 지난 일을 밝힐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고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백승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20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