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서흥여객 버스노동자“향토기업 서흥여객 지켜주십시요!”

백승안 기자l승인2020.06.12l수정2020.06.12 00: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민주버스본부 부산경남지부는 거창서흥여객지회 버스노동자 결의대회에 참석해 버스노동자 부당해고 철회와 완전공영제 도입을 촉구하는 도심 가두행진을 펼쳤다.

이들 버스노동자들은 11일 오전 11시 거창서흥여객 터미널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향토기업 서흥여객이 외지인에게 넘어갔다며 거창·합천군의 향토기업 서흥여객 노동자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서흥여객 버스노동자들은 지난 40여년간 향토기업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서흥여객을 지키는 주주이자 군민의 안전을 위해 버스 운행을 책임지는 버스노동자라고 주장하면서 거창·합천 주민을 위한 서흥여객 운영권을 외지인에게 넘겨 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서흥여객 터미널을 출발해 거창군청앞 로터리 광장에 도착한 버스노동자들은 서흥여객은 전체 운영비 80%를 거창군과 합천군 예산을 지원 받아 운영되는 회사지만 혈세가 외부로 유출되면 군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버스의 정상적인 운행이 전혀 안되며 버스노동자의 고용이 불안해지고 처우도 열악해 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행정기관과 군의회가 앞장서서 관리 감독하는 통합된 버스 완전공영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군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내버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버스본부 정홍근 본부장은 투쟁승리 결의 발언을 통해 “코로나19로 버스노동자들은 임금체불과 수당미지급을 하면서 대표이사는 급여를 두배나 인상하고 기획이사 자리를 만들어 거액의 임금을 지급하면서 형세를 낭비하고 있다”면서 경영진을 규탄했다.

정 본부장은 “군민의 혈세로 운영되고 있는 회사의 노동자들은 생계의 위협을 느끼고 있는 위기를 맞고 있는데 관리자들은 호의호식하고 있음에도 행정기관이 수수방관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분개하면서 “거창서흥여객 버스노동자들의 요구가 관철되는 그날까지 민주버스본부 차원에서 투쟁을 이끌 것”이라는 향후 투쟁 계획을 밝혔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경남버스지부 소속 버스노동자와 거창서흥여객지회 버스노동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고 정홍근 본부장의 투쟁전환 선언에 따라 향후 투쟁강도가 더욱 가열될 것으로 전망돼 귀추가 주목된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20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