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울산 고속도로 남거창 IC 건설에 특혜 의혹 제기?

비대위, ‘이권 개입·주민무시’ 주장vs두산건설, ‘우리는 모르는 일’모르쇠로 일관 백승안 기자l승인2018.03.21l수정2018.03.21 19: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함양-울산 간 고속도로 구간 중 남상면 둔동마을에서 신원면 과정리를 포함한 3공구의 시공사인 두산건설(주)이 주민의 의견을 무시한 채 특정인에게 특혜를 주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남거창 IC가 생기는 신원면 과정리 세안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남거창 IC 고속도로 건설 관련 비상대책위원회(아래 비대위)’ 백옥석 위원장은 21일, 신원면 이장자율협의회 긴급회의에 참석해서 시공사인 두산건설이 마을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공사착공을 계획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백 위원장은 “두산건설이 해당 공구의 입찰서류제출 당시 주민들은 동의서 등 최대한 협조하며 6가지 건의사항을 담은 건의서를 거창군·한국도로공사·두산건설에 전달했고 일부 수용의사를 밝힌바 있다.”라며 “그러나 이후 거창군·한국도로공사는 무관심했고 시공사는 이를 부정하고 무시하며 모르쇠로 일관했다”라고 주장했다.

백 위원장은 당시 비대위가 제안했다는 6가지 건의는 ▲마을에 장비 대여권 확보 ▲사토장 및 토 치장, 현장사무실 마을 유치 ▲지역 인력 채용 및 마을에 편의시설 설치 ▲농사 불편 없도록 농로 개설 ▲비산먼지·소음·통행불편 최소화 ▲공사 중 불편사항 및 스트레스로 인한 가축 폐사 신속 처리 등이다.

백 위원장은 “함양 지곡 등 인근지역을 방문해 사례를 조사해보니 지역 주민들의 민원해소 등을 고려해 관행적으로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대부분 수용해준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그런데 두산건설 측에서는 장비 대여권은 가조에 거주하는 사람에게 넘어갔다는 소문이 무성하고, 현장사무실은 이 모 전 거창군수의 친구로 추정되는 사람 처갓집 땅에 지어졌다”라며 특혜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그러면서 백 위원장은 “현 두산건설 부사장이 거창 가조 출신 김 모 전 국회의원의 친 형이라는 소문과 현장사무실 부지선정 과정에 이 모 전 거창군수 측근이 개입되었고 또 다른 측근이 현장사무실에 근무한다는 의혹 등을 종합적으로 유추해보면 특혜 의혹에 무게를 싣게 된다”며 “뿐만 아니라 세안마을 주민들이 생존권 보장을 위해 최소한의 요구를 한 것조차 외면당한 상황에서 같은 면에 살고 있는 일부 면민들조차 시공업체 편에 서서 세안마을 비대위 활동을 방해하는 것을 보고 분노를 금할 수가 없다”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백 위원장은 “3월 말쯤 되면 토지 수용과 관련해 토지 소유주들에게 연락이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위의 6가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토지 수용을 전면 거부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두산건설 관계자는 “백 위원장이 주장하는 요구사항에 대해 용역사에 사실관계를 확인했는데, 약속을 한 게 아니라 그냥 건의만 받은 것뿐이라고 전해 들었다”며 “장비대여권이나 인력권은 두산건설로서 말씀드릴 수 있는 사안이 아니고 협력업체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하면서 한발 비켜섰다.

이어, “주민 동의서에 대한 부분도 애초 설계가 될 당시 주민들이 동의서를 써 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주장했고, “현장사무소 부지 임대와 관련해서는 입지조건 등을 따져 마음에 드는 부지를 우리 회사(두산건설)에서 선택한 것으로, 자세한 경위는 알지 못한다”라고 해명했다.

신원면 과정리 세안마을은 비대위 활동 문제로 홍역을 앓고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세안마을 주민 A 씨는 “비대위는 마을의 동의 없이 생긴 것이다. 따라서 활동 자체도 무효”라고 주장했다. 반면 같은 마을 다른 주민 B 씨는 “마을에 관심 없는 일부가 참여하지 않은 채 비대위를 부정하고 있다”라고 날을 세웠다.

백 위원장에 따르면 세안마을 ‘남거창 IC 고속도로 건설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016년 12월 30일 마을 주민회의를 개최해 세안마을 주민 48명 중 43명이 참석해 40명이 찬성해 ‘비대위’를 구성하고 위원장으로 백옥석 회장으로 선출해 ‘비대위’활동 관련 모든 권한을 위임했다.

한편, 두산건설 현장사무소가 건립되어 있는 현 위치에는 신원 초등학교와 신원중학교가 근접해 있어 대부분 학생들이 도보와 자전거로 등하교를 하고 있어 등하교 길에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고 현장사무소 출입문이 통행량이 빈번한 지방도로와 맞닿아 있어 대형 교통사고가 우려된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18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