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그 고귀한 선물

백승안 기자l승인2019.12.17l수정2019.12.17 18: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거창경찰서 수사과 유치관리팀장 경위 신재호

[매일경남뉴스 백승안 기자] 삶이란 누구에게나 나름의 오르내림이 있지만 원하든 원치 않던 우리 모두는 이 세상에 부모로부터 태어난 소중하고 고귀한 하나의 생명체임에는 틀림없다.

그럼에도 생명을 경시하는 풍조로 우리나라는 18년 기준 인구 10만명 당 자살율 26.6명 연간 자살 사망자 13.670명으로 OECD 36개 국가 평균자살률 12.1명 보다 월등한 수치로 1위이다.

하여 이제 역대 정부 최초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국정과제로 지정하는 등 경찰, 소방, 자살예방센터 간 공동대응 체계를 구축하여 나서고 있는 실정이다. 나아가 개정 <자살예방법> 시행으로 경찰이 이에 개입하게 되었고 야간, 휴일은 정신건강위기상담센터(1577-0199)를 통해 24기산 365일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자살의 원인은 정신적문제, 경제생활문제, 신체질병이고 이는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경찰관도 자살률이 높은 직업군에 해당, 일반 공무원 자살률의 2배 가까이 된다

범정부적으로 발 벗고 나서서 우리나라의 자살률을 줄이려고 애쓰며 홍보도 많이 하고 있다.

우리 주변에 이웃과 단절한 사람들, 질병, 빈곤 등 고 위험 징후가 있는 사람들에게는 손쉽게 112나 119에 전화를 하여 연계 도움을 받을 수도 있음을 알려주자.

자신이 힘들고 어려울 때 도움을 청하자, 혼자가 아닌 나임을 각인하자 그리고 스스로의 자존감을 높이자. 내 생명은 이 세상에서 무엇보다 최고로 존귀하고 신성한 것 이다.

때로 뒤 돌아 보는 지혜도 가져보자. 하늘 아래 어느 병원 중환자실에서는 스스로 바깥 풍경을 한 번만 보는 게 소원이라며 꺼져가는 생명의 불씨를 피우려고 노력하는 사람도 있음에 감사하자.

생명, 그 고귀한 선물을 진정 마다 할 것인가? 우리 경찰에서도 자살예방종합대책을 마련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백승안 기자  bsa6767@hanmail.net
<저작권자 © 매일경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명칭 : 인터넷신문  |  발행소 :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 108번지 3층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0  |  등록연월일 : 2015. 3.27  |  발행연월일 : 2015. 3. 27
발행인 : 백승안  |  편집인 : 백승안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안  |   TEL : 070-7365-5665  |  HP : 010-9155-5665  |  FAX : 070-7369-5665
사업자등록번호 : 463-88-00567  |  Homepage : www.mgenews1.com  |  E-mail : mgenews6767@hanmail.net, bsa6767@naver.com
Copyright © 2020 매일경남뉴스. All rights reserved.